메뉴

JOB

“재취업 여성 30.5%…1년 이내 그만 둘 계획”(서울시여능원 조사)

URL복사


 
재취업에 성공한 경력보유 여성 중 1년 내 현 일자리를 그만둘 예정인 사람이 30.5%나 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와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이 최근 발표한 ‘서울시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 만족도 및 요인조사 연구’ 결과, 경력단절을 경험하고 재취업에 성공했지만 1년 이내 현재 일자리를 그만 둘 계획인 여성은 30.5%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서울시와 서울시여능원은 이번 조사에서 서울시 거주 30~54세 여성(기혼 및 미혼 포함) 중 경력단절 경험이 있는 취업여성 1015명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재취헙한 회사를 그만두는 이유로는 직장이나 직무가 전망이 없다는 것이 16%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근무조건 또는 작업환경이 나빠서(15.7%), 이직(11.2%), 계약기간 만료(8.3%), 결혼/임신/출산(7.7%) 순으로 드러났다. 
 
즉, 현재 일자리가 좋은 일자리가 아니라고 느끼거나 결혼/임신/출산/가족돌봄 등의 이유로 다시 구한 직장을 그만둔다는 이야기다. 특히 퇴사 예정인 사람의 31.7%가 ‘직장이나 직무가 전망이 없어서’, ‘근무조건 또는 작업환경이 나빠서’ 등 현 일자리에 대한 불만으로 퇴사를 결심했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경력보유여성들의 경력단절 기간은 1인당 평균 4.2년으로 나타났다. 현재 일자리 입사 시 과거 일한 경력을 인정받은 비율도 48.1%에 그쳤다. 
 
한편, 전체 응답자 1,015명 중 직업교육훈련을 받은 경험은 16%(166명)로 이 중 50~54세, 고졸이하, 비혼자 집단이 직업교육훈련을 받은 경험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여성발전센터ㆍ여성인력개발센터의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들은 ‘취업에 도움이 된다’ 78.2%, ‘직무수행에 도움이 된다’ 61.9%로 대체로 만족 수준이 높았다고 서울시여능원은 전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