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종합

해운대 해수욕장 1일 개장…피서지에서 거리두기 지킵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1일 전국 267곳 해수욕장에 대해 이용객 안전과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지침을 마련ㆍ배포했다. 
 
이달 초 개장하는 해수욕장으로는 해운대가 1일, 송정이 1일, 태안 만리포가 6일 등이다. 당초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은 7월 1일 개장예정이었지만 방문객이 최근 증가하면서 안전관리를 위해 한 달 일찍 임시개장했다. 
 
갑자기 더워진 날씨로 인해 해수욕장에 피서객이 몰릴 것에 대비해 정부는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일일 점검에 들어간다. 정부는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시ㆍ도, 시ㆍ군ㆍ구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반’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간다. 각 대응반에서는 해수욕장별 방역 상황에 대한 일일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조기 개장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해수욕장 운영대응지침’이 잘 지켜지는지를 집중 모니터링하고, 60여곳의 주요 해수욕장에 대해 개장 전 현장점검도 진행한다. 
 
정부는 해수욕장 이용 시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독려할 예정이다. 또한 이용객 분산을 위해 대형 해수욕장 보다는 중ㆍ소형 해수욕장 이용을 권고했다. 또한 해수욕장에 가더라도 가족단위 이용을 권장하고, 기업이나 학교, 동호회 등 단체 방문은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해수욕장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또한 백사장에서는 햇빛 가림 시설은 2m 거리를 두고 설치하고, 과도한 음식물 섭취는 자제해야 한다. 

이와 함께 본부는 해수욕장 운영자에 대해서는 발열검사소 운영, 해수욕장 거리 두기 홍보 및 지도, 이상 상황 감지 노력 및 조치, 소독ㆍ방역 점검 등 종합적 관리를, 안전 요원에게는 마스크 착용과 교대 근무 시 발열검사, 안전시설 관리를, 청소 인력에게는 청결 유지, 쓰레기 집하장 및 다중이용시설(화장실, 샤워시설 등) 관리를 당부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